[한국경제] 삼진제약, 전직원 10년 넘게 사회공헌 활동…코로나 지원 물품 등 맞춤형 기부 > 프로그램 개발과 평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프로그램 개발과 평가

뉴스 [한국경제] 삼진제약, 전직원 10년 넘게 사회공헌 활동…코로나 지원 물품 등 맞춤형 기부

페이지 정보

연구소장 (112.♡.80.34) 21-02-26 10:52 조회 941회 댓글 0건

본문

한국인의 두통약 게보린으로 잘 알려진 삼진제약은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본사와 각 지방 연구소, 영업소에서 일하는 모든 직원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10년 넘게 해온 것은 물론 코로나19 의료현장에 필요한 물품을 보내는 맞춤형 기부 활동도 벌이고 있다. 사회공헌이 삼진제약을 상징하는 기업문화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도 나온다.

 

11년 전통의 ‘1% 사랑나눔 운동

 

‘1% 사랑나눔 운동은 삼진제약이 11년째 지켜오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본사 임직원과 전국 각 지방 영업소, 생산공장, 연구소 등 총 720여 명의 직원이 참여하고 있다. 주력 생산 제품 연 매출액의 1%를 적립하고, 그 기금으로 전 직원이 선행을 베푸는 활동이다. 지난해 동맥경화용제 뉴스타틴R’에 이어 올해에는 웨어러블 심전도기 에스 패치 카디오와 경구용 항응고제 엘사반을 사랑 나눔 품목으로 선정하고 캠페인을 펼친다.

 

삼진제약은 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현장도 지원하고있다. 제약바이오협회와 협의해 지난해 대구, 경북, 충북, 충남 등의 경증 확진자 수용 생활치료센터 13곳과 대구시청에 있는 재난안전 대책본부 근무자 등에게 해열진통제 게보린 정’ 1만 갑과 한방 신경안정제 안정액’ 2만 병을 전달했다.

 

지속가능성에 집중

 

삼진제약은 2008년부터 본사가 있는 서울 마포구내 차상위 저소득층에게 건강보험료를 대신 내주년 사회공헌활동을 14년째 이어오고 있다. 삼진제약과 국민건강보험공단 마포지사, 이화여대 성산사회복지관 등이 손을 잡았다. 마포구 관내 총 100여 가구가 혜택을 받고 있으며 현재까지 대납금은 15000만원에 이른다.

 

삼진제약이 2010년부터 매년 열고 있는 삼진제약 의사 사진 공모전은 취지와 독특한 방식으로 주목 받는 행사다.

 

전국 의사들이 의료 현장과 일상에서 촬영한 사진을 온라인에 전시하고 응모와 우수작을 추천할 때마다 삼진제약이 난치병 어린이 치료에 필요한 돈을 기부한다. 국내 의료진과 환아 사이의 정서적인 유대감을 키워주는 사회공헌 활동이란 평가도 나온다. 지금까지 총 17명의 환아에게 치료비를 후원했다. 지난해 열린 제17회 공모전에서 적립된 기금은 전신 화상을 입은 환아에게 전달됐다.

 

삼진제약은 제약사에 걸맞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올바른 약복용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지난해부터는 비대면 강연으로 전환했다. 서울 지역 보건교사들은 언제 어디서든 시청할 수 있다.

 

삼진제약 관계자는 저소득층 및 장애인 사회복지단체와 협업해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발굴할 것이라며 국민 건강을 지키고 사회와 더불어 살아가는 제약기업의 소명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0 비추천 0

SNS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SL사회지식연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