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청소년 주거.취업지원 청소년 서비스기관통합된다 > 정책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책론

레포트 위기 청소년 주거.취업지원 청소년 서비스기관통합된다

페이지 정보

서랑 (221.♡.209.219) 18-03-08 00:00 조회 504회 댓글 0건

본문

으로 가출하거나 학교에 다니지 않는 청소년의 자립을 돕기 위한 주거ㆍ취업 지원이 늘어난다. 기능별로 흩어져 있는 청소년 시설도 한 곳에서 모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통합된다. 여성가족부는 6일 이러한 내용의 제6차 청소년정책 기본계획(2018~2022)을 발표했다. 지난해 3개월간 운영한 ‘청소년정책 전략 태스크포스’의 논의 사항을 반영해 ‘청소년 참여 및 권리증진ㆍ청소년 주도의 활동 활성화ㆍ청소년 자립 및 보호 지원 강화ㆍ청소년 정책 추진체계 혁신’ 등 4대 정책 방향을 확정했다.
   

2018~2022년 청소년 정책 계획 발표
청소년 수련시설, '청소년센터'로 개편

가출 청소년 등 자립 돕게 맞춤형 지원
민주시민·양성평등 프로그램 더 강화

현재는 청소년 활동과 보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 따로 나뉘어 있다. 각 서비스를 받기 위해선 청소년이 서로 다른 곳을 찾아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청소년이 원하는 서비스를 한 곳에서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도록 인프라가 단계적으로 개선된다. 청소년수련관, 문화의 집 등으로 나눠진 청소년 수련시설은 ‘청소년센터’(가칭)로 바뀌고 종합시설로 개편된다. 청소년들이 스트레스를 푸는 동시에 친구들과 1대1로 관계 형성을 할 수 있는 자유 공간이 마련된다.
 

DA 300


학교 밖 청소년과 가출 청소년 등 위기에 놓인 청소년을 조기에 찾아내서 자립을 돕는 정책도 강화된다. 주거 지원과 취업 지원으로 탈선으로 빠지는 걸 막고 스스로 일어설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늘려 개인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내일이룸학교에선청소년에게 맞는 직종을 개발하고 취업 연계 훈련도 시행키로 했다. 또한 도움이 필요하지만 쉽게 나오지 않는 청소년을 직접 찾아내서 먼저 손을 내미는 ‘아웃리치’(거리상담)도 확대된다.  
 
청소년들이 민주시민으로 성장하기 위한 통로도 늘어난다. 전국 지자체가 청소년참여위원회가 운영하는 등 자신들의 의견을 스스로 낼 수 있게끔 유도한다. 민주시민학습ㆍ양성평등 프로그램도 지금보다 강화된다. 이와 함께 ICT(정보통신기술) 등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해 청소년 위기 사례를 빅데이터로 수집ㆍ분석하는 데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심각한 저출산으로 사회 존립이 위협받는 시대에 청소년 한 명, 한 명이 올바른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도록 뒷받침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정부의 역할이다. 앞으로 지자체 청소년 정책 분석 평가 등을 실시해서 기본계획이 충실히 이행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위기 청소년 주거·취업 지원 늘고 청소년 서비스 기관 통합된다 

추천0 비추천 0

SNS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SL사회지식연구. All rights reserved.